본문 바로가기

Diary

2010년 1월 19일




할 수 있을지 없을지.
잘 할지 못할지.
넘어지면 또 얼마나 쪽팔릴까.
몇등이나 하려나.
괜히 연습했어.
그냥 관둘껄.
사람은 왜 이렇게 많이 온거야.
나를 쳐다 보고 있기나 할까.
왼발부터 내밀어야 하나.
배가 아픈거 같은데.
신발끈은 잘 매뒀나.
소화가 아직 덜된거 같기도하고.
...



닥치고. 달려!!
거기 가만히 서있는게 세상에서 제일 쪽팔려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