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Diary

2010년 3월 7일 - 아무도 모른다





"한 치 앞도 모른다."

'한 치'는 3센티 정도의 짧은 길이.

돈이 많든 적든, 공부를 잘하든 못하든, 얼굴이 잘 났든 못 났든, 키가 크든 적든, 어쨌든 저쨌든.

아무도 모른다.

잘난척 할것도 없고, 기죽을 것도 없다.
앞으로 어떻게 될지 아무도 모르니까.